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르데스크] 커지는 북핵 공포에 “자위권 발동” 목소리 커진다

profile
오주한

5.jpg

▲ 지난 2018년 9월 평양 5‧1경기장에서 열린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빛나는 조국’에 입장한 뒤 박수치고 있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최근 북한의 ‘선제 핵공격’ 선언 앞에 한국이 제2의 히로시마‧나가사키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진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선제 핵공격 선언 北, ‘南 지도’ 보면서 핵타격 훈련
국민 75% “핵무장 필요”…홍준표 “핵균형이 정답”

 

북한이 사실상의 ‘선제 핵공격’을 선언해 파문이 일고 있다. 적대세력의 ‘재래식 공격 조짐’만 감지돼도 핵무기를 ‘남한’에 사용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그간 각계에서 우려되던 ‘대한민국의 핵 노예화(化)’가 현실화된 것 아니냐는 비판이 고조된다.

 

북한 핵개발을 간접적으로 도운 꼴 아니었냐는 의혹을 산 민주당계 정권 15년의 조건 없는 대북 유화정책을 두고도 폐기해야 한다는 요구가 빗발친다. 특히 비대칭전력을 무력화시킬 수단은 사실상 같은 비대칭전력뿐이라는 점에서 ‘대한민국 핵무장’ 필요성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정치권‧전문가는 물론 일반 국민들 사이에서도 높아진다.

 

“非핵공격 임박 판단만 돼도 선제 핵공격”하겠다는 北

 

지난 8일 평양에서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7차 회의에서 새로운 ‘핵 독트린(교리)’이 법제화됐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절대로 먼저 핵 포기란, 비핵화란 없으며 그를 위한 어떠한 협상도, 그 공정에서 서로 맞바꿀 흥정물도 없다”고 못 박았다... (이하 내용은 https://www.ledesk.co.kr/view.php?uid=3291&le_depth4=2&paging=1)

 

오주한 르데스크 정치부장 [email protected]

댓글
2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