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칼럼] 홍준표식 시정 개혁에 시민 기대 크다

profile
배추오리

다음 달 민선 8기 출범을 앞두고 대구시장직 인수위원회가 지금 홍준표 당선인의 개혁 시정 4년의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홍 당선인이 강력한 시정 혁신을 내걸고 시장에 당선된 만큼 권영진 시장의 기존 시정에 적잖은 변화가 예상된다.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건설을 비롯해 대구 취수원 이전 등 홍 당선인 앞에 놓인 현안이 산적해 있다. 홍 당선인이 어떤 정치력을 보여 시정의 개혁을 이루어 낼지 시민의 기대가 적지 않다.

우선 통합신공항 문제에 대해서 홍 당선인은 기존의 국비 지원이 없는 ‘기부 대 양여’ 방식의 건설에 한계가 있다고 지적해 왔다. 당연한 얘기이다. 부산 가덕도 공항은 통합신공항보다 늦게 추진됐지만 문재인 정부에서 특별법까지 제정해 전액 국비로 건설하기로 확정했다. 홍 당선인이 국회의원 때 ‘대구통합신공항 특별법’을 발의해놓은 만큼 관련 법안을 통과시켜 국비를 따오도록 해야 한다. 그의 정치력에 대한 기대가 크다.

취수장 이전 문제도 홍 시장이 풀어야 할 난제다. 대구시와 구미시가 원칙적으로 합의한 해평 취수장 대구시 이용 문제도 아직 해결해야 할 일이 산적해 있다. 홍 당선인이 후보 시절 낙동강 수계기금 등으로 도수 관로를 설치해 안동댐 물을 대구로 끌어올 수가 있다고 했다. 상대적으로 수질이 열악한 낙동강보다 안동댐으로 대구시 취수원을 바꿀 수 있다면 대구 시민으로서는 대만족이다. 그 일의 성사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홍 당선인은 경제부시장이나 신공항 추진단장 등을 외부에서 영입하겠다고 했다. 공약인 도심 군사시설 이전 추진 업무와 금호강 르네상스 테스크포스 등의 팀장도 외부 전문가에게 맡기겠다고 했다. 불필요한 대구시의 공공기관도 통폐합해 지금까지 선거 캠프 인사의 논공행상 성격이 짙은 인사를 하지 않겠다고 했다. 전국에 산재한 불필요한 대구시 관사도 대폭 정리하겠다고 해다. 홍준표식 시정 개혁이 신선하게 다가온다.

홍 당선인이 개혁을 기치로 내세워 압도적인 득표율로 당선된 만큼 향후 시정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어야 한다. 그러나 그의 개혁을 기대하는 시민이 있는가 하면 기존 시정 단절을 우려하는 시선도 없지 않다. 권영진 시장의 정책도 옳은 것은 계속해야 한다. 홍 당선인은 과감히 개혁하되 바뀌는 시정에 대해서는 시민을 설득하고 동의를 구해야 한다.

https://www.idaegu.co.kr/news/articleView.html?idxno=385722

댓글
8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